top of page



『꽃이 피다』

2023. 1. 5 - 2. 26

세브란스 아트 스페이스

한수정

Introduction

2005년에 시작한 꽃을 주제로 한 작업이 벌써 16년이 되어간다. 그간 내가 꽃을 그리는 방법에는 변화가 있었다. 처음에는 단순히 확대된 꽃 이미지를 그리다가 ‘꽃 그림’ 느낌을 탈피하기 위해 꽃의 형태를 깨뜨리고, 차가운 색감으로 작업을 하였다. 이 작업은 관람자에게 다소 추상적으로 다가와 그림의 소재를 알아차리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서 '꽃'이라는 소재를 알아차릴 수 있는 형태까지만 이미지를 확대하고 색감도 꽃에 가깝게 수정하였다.… 최근 들어서 생긴 작업의 변화는 신체 변화와 연결된다. 노안으로 인해 꽃잎을 세밀하게 볼 수 없어 형태가 단순해지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연스럽게 더 많은 색상을 사용하게 되었다. 이전의 작업은 모노톤에 가깝게 비슷한 계열의 색으로 그렸다면 최근의 작업은 두세 가지 이상의 색을 배치하고, 화면을 확대하여 형태가 너무 단순해지지 않도록 한다. 16년 동안 작업이 진행되며 내 작업은 계속해서 발견되는 단점을 보완하며 자연스럽게 변화해왔다. 하나의 작업이 완결되었다기보다는 계속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이 쌓이는 것. 그리고 이것이 작업이 쌓이는 과정과 일치하는 것. 이것이 나의 그리기 작업이다.
 

                                                                                작가노트

Works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Installation Views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