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헌 『아트파라다이스 (Art Paradise)』

2016. 2. 24 - 2016. 3. 17

아트파크

Introduction

작가 여동헌의 특별전 『아트 파라다이스, ART PARADISE』 가 2월 24일부터 3월 17일까지 삼청동 아트파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민음사의 아트 컬러링북 『아트 파라다이스, ART PARADISE』 에 수록된 작품들 위주로 2000년 대부터 최근 작품까지 20여 점을 선보인다.

 

색색의 꽃과 나무들, 공존 할 수 없는 동물들이 함께 어울리고, 밤하늘을 도로 삼아 자동차들이 요란스럽게 달려 나간다. 시간과 공간의 경계가 초월된 환상적인 세계가 화면 가득 펼쳐진다. 이 유쾌한 세계는 작가가 꿈꾸는 이상향을 형상화한 파라다이스다. 작품에서 느껴지는 유쾌한 에너지와 흥미진진함은 감상하는 이들에게 나만의 파라다이스를 꿈꾸게 한다.

 

작가는 “이번 전시와 출판을 통해, 바쁜 일상 속에서 마음을 재충전하는 힐링의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라고 말하며 자신만의 컬러로 멋진 파라다이스를 창조하라고 제안했다.

Works

더보기

Installation Views

더보기

Profile

<여동헌>

 

1996 추계예술대학교 미술학부 판화학과 졸업

 

개인전
 

2016 Art Paradise, 아트파크, 서울

2014 HERE COMES THE BIG PARADE, 아트파크, 서울

2012 실버선장의 보물상자, 아트파크, 서울

2009 PARADISE CITY, 아트파크, 서울

2007 WELCOME TO PARADISE, 아트파크, 서울

2006 인사아트센터, 서울

2005 갤러리 빌, 가나아트갤러리, 서울

2005 인사아트센터, 서울

1999 관훈 갤러리, 서울

 

 

수상경력

 

1997 제1회 신세계 미술제-주제 공모전 ‘우수상’

1996 제16회 한국 판화가 협회 공모전 ‘대상’

1996 제1회 한국 판화미술 진흥회 주최 ‘BELT 96’ 선정작가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서울시립미술관, 한국민속촌, 하나은행

남부CC,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보령제약

옥산가, 유남전기, 바른손, 크라운해태제과, 하이트진로, HSBC

Fraser Suites Hotel Seoul, LAVOCE, UBS(스위스연방은행)

그룹전
 

2016 길상-아름답고 착한 징조, 가나아트, 부산

2015 가정의 신화, 아트파크, 서울

       무한상상, Gallery4F, 춘천

2014 POP! POP! POP!, 가나아트, 부산

2012 만화로 보는 세상, 소마미술관, 서울

       이것이 대중미술이다. 세종문화회관미술관, 서울

       한국현대판화 명품전, 롯데갤러리, 서울

       명랑한 만화, 유쾌한 미술, 롯데갤러리, 서울

2011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서울

       하이트 컬렉션 스페셜 에디션 제작, 하이트,진로 통합기념, 서울

       헨젤과 그레텔 오페라 포스터 제작, 세종문화회관, 서울

       FUN & TOY, 가나아트, 부산

       Animal Farm, 장흥아트파크, 장흥

       40대 대표작가 오늘의 미술전, 갤러리 H, 서울

       MANIF 특별전 – 거기 꽃이 있었네, 예술의 전당, 서울

2010 Back to the Passion 2002, 가나아트센터, 서울

       NEO SENSE-新감각: 일루젼에서 3D까지, 사비나 미술관, 서울

       한국현대미술의 흐름 – POP ART, 김해 문화의전당, 김해

       Fraser Suites Hotel Seoul 전객실 판화 제작

       Print Power Station, 리앤박갤러리, 파주

       그 외 다수

Article

February 19, 2016

식물과 동물이 함께하는 유쾌한 풍경…여동헌展

연합뉴스

February 19, 2016

여동헌 '아트 파라다이스' 요란하지만 신바람 팡팡

뉴시스 (Newsis)

February 22, 2016

인기 컬러링북서 만난 그림, 전시로 다시 만난다

이데일리 (E-Daily)

Please re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