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택 『펜화기행』

2015. 07. 02 - 08. 02

세브란스 아트 스페이스

Introduction

펜화로 사라져가는 건축물들을 되살리는 작가 김영택의 개인전 『펜화기행』이 오는 7월 2일부터 8월 2일까지 세브란스 아트 스페이스에서 열린다.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숭실대학교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다. 국제상표센터가 세계 디자이너 54명에게 수여한 ‘디자인 앰배서더’에 국내 최초로 선정, 벨기에에서 개최된 제 1회 세계로고디자인 비엔날레에 초청되었으며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TV조선 ‘김영택의 펜화기행’에 출연 중이다.

 

이번 『펜화 기행』 전시는 몇 백 년의 오랜 세월을 견뎌온 우리나라 유적지의 유수한 건축물부터 로마의 콜로세움 등 세계 각지의 전통 건축물들을 다양하게 다루고 있다. 특히 현 신촌 세브란스 병원의 전신인 제중원 모습을 복원한 작품을 신작으로 선보인다. 사라져 가는 건축물들에 대한 기록의 성격을 띠고 있는 그의 펜화는 매우 정교하고 아름답기로 정평이 나있다. 얇은 펜 선의 끝에서 살아나는 세밀한 건축물의 이미지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연재해와 훼손 등으로 인해 희미해져 가는 전통 건축물들의 가치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구에서도 맥이 끊긴 펜화의 전통을 한국적 미감과 동양화적 원근법인 삼원법을 적용한 자신만의 원근법으로 새로운 형식의 펜화를 구축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작품 속에 재현된 세계 각국의 전통건축물들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그 가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Works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Installation Views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ofile

<김영택>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졸업, 숭실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과정을 이수하였다. 대한민국 산업디자인 전 심사위원, 국제상표센터가 세계 정상의 디자이너 54명에게 수여한 ‘디자인 앰배서더’에 국내 최초로 뽑혔다. 벨기에에서 개최된 제1회 세계로고디자인 비엔날레에 초청되었으며, 세종대학교 겸임교수를 지냈다.

 

2004, 2006년 학고재에서 초대전을 열었으며, 2005년 현대백화점 전국 순회 전, 2007년 마산문화방송 특별초대전, 2008년 울산시 초대전, 2009년 국립청주박물관 특별전과 통인화랑 초대전을 가졌다. 2012년 경주시 국제펜대회개최기념 초대전과 한양대학교 박물관, 통인화랑 초대전을 열었다. 2014년 롯데호텔갤러리 초대전, 한점갤러리 개관기념초대전, 광주 로터스 갤러리 초대전, 2015년 갤러리 목향 개관기년전을 열었다.

 

2003년과 2004년 통도사 캘린더, 2005년 LG그룹 캘린더, 2009년 문화재청 캘린더, 2014년 범어사 캘린더, 2015년 송광사 캘린더를 만들었다.

 

저서로 ‘펜화기행’, ‘아름다운 우리 문화유산’, ‘멋진 세계 문화유산’, ‘위대한 우리 문화유산’, ‘펜화에 담은 한국 건축의 혼’이 있다. 2002-8년 중앙일보에 ‘김영택의 펜화기행’을 연재 하였고, 2004-5년 주간조선에 ‘김영택의 펜화로 본 한국’을 연재하였고, 2009-12년 중앙일보에 ‘김영택 화백의 세계건축문화재 펜화기행’을 연재하였다.

 

국가브랜드위원회에서 한국의 대표작가로 선발하였고, 인천공항 입국장 통로 한국문화홍보 부스에 작품 8점이 상설전시 되었으며, 교학사 발행 중등미술교과서에 새로운 미술장르로 펜화작품이 수록되었다. 2014년 시진핑 중국국가주석 방한 때 부인 펑리위안 여사에게 나선화 문화재청장이 김화백의 창덕궁 부용정 펜화로 만든 기념패를 증정하였다.

 

현재, TV조선 ‘김영택의 펜화기행’에 출연하고 있으며, 한국펜화가 협회 초대회장이다.